여름철 모발 & 두피 관리법

 뜨거운 햇볕과 강한 자외선, 고온다습한 기온으로 인해 땀과 피지분비가 많아지는 여름엔 어느 때보다도 모발 및 두피관리가 중요한 시기. 그러나 얼굴과 몸에는 자외선차단제를 겹겹이 바르는 사람도 모발과 두피에는 무관심하기 십상이다.

하지만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모발뿐 아니라 두피까지 건조해져 머리카락이 약해지면서 끊어짐은 물론 심한경우 탈모증상까지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할 것. 또한 자외선은 모발을 푸석푸석하게 하고 멜라닌색소를 파괴시켜 탈색을 일으키기도 한다.

이 뿐만이 아니다. 기온이 높은 여름에는 땀과 피지분비가 늘어 먼지 등의 오염물질이 모발과 두피에 쉽게 엉겨 붙기 때문에 가려움증과 염증을 일으킬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때 가렵다고 손으로 긁으면 2차감염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손을 대는 것은 금물. 임이석신사테마피부과 임이석 원장은 "모발과 두피는 손상되기는 쉬우나 한번 손상되면 복구하는데 상당한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야 해요. 때문에 건강한 모발과 두피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죠"라고 조언했다.

 

● 자외선을 피해라

여름철 모발 손상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자외선을 직접 쬐는 것은 피해야 한다. 자외선에 노출되면 모발의 단백질이 파괴될 뿐 아니라 두피가 자극을 받아 쉽게 예민해지고 건조해져 심한 경우 염증이나 탈모의 원인이 될 수도 있기 때문. 따라서 햇볕이 강한 시간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외출을 해야 할 경우에는 반드시 모자나 양산으로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좋다. 또 자외선으로부터 모발을 보호해주는 헤어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

 

● 모발 및 두피의 청결 유지는 필수

고온다습한 여름엔 땀과 피지의 분비가 늘어 모발 및 두피가 더러워지기 십상. 따라서 외출 후 귀가한 다음에는 반드시 머리를 감는 것도 중요하다. 모발에 물을 충분히 적시고 거품 낸 샴푸를 손가락 끝을 이용해 마사지하듯 문지른 다음 미지근한 물로 깨끗이 헹군다. 또 젖은 머리는 세균이 번식하기 쉬우므로 반드시 말리고 자야 하는 것도 잊지 말자. 머리를 말릴 때는 타월로 털지 말고 마른 수건으로 눌러 물기를 제거하는 것이 좋으며 드라이기를 사용할 때에는 찬바람으로 머리카락과 드라이기 사이에 간격을 두고 사용한다.

 

● 물놀이 후에는 곧바로 머리감기

여름철에 자주 가는 물놀이 후에는 반드시 샴푸를 이용해 두피까지 꼼꼼하게 머리를 감아야 한다. 해수욕장의 염분은 모공을 막고 모발의 천연성분을 파괴할 뿐 아니라 삼투압에 의해 모발탈수를 촉진. 또한 수영장의 물을 소독하기 위해 사용하는' 클로린'이라는 화학성분은 모발 및 두피를 자극해 모발을 푸석하게 하고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임 원장은 “모발은 건강의 지표예요. 아무리 육모에 힘을 기울여도 스트레스가 쌓이거나 큰 병을 앓고 난 후에는 모발이 많이 빠지고 머릿결이 나빠지는 것처럼 컨디션이 좋지 않으면 금방 티가 나기 마련이죠"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서 "따라서 건강한 두피와 머릿결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두피와 모발관리에 신경 써야함은 물론 균형 잡힌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 충분한 휴식 등 건강한 생활 습관을 기르는 것이 우선시 되어야 해요”라고 조언했다.

 

(*.120.233.172)